2020.02.13 18:17

리버풀 안필드

조회 수 1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리버풀 안필드

안필드1.jpg

안필드는 잉글랜드 머지사이드 주 리버풀에 위치해 있는 리버풀 FC의 홈 구장이다. 좌석 수는 54,074석이며[3], 2018년 기준 잉글랜드의 구장 중 7번째로 많은 좌석 수를 가진 구장이다. 또한, UEFA 공인 카테고리 4 경기장으로써 여러 국제대회의 예선이나 본선을 치룰수 있다. 

 

역사

1884년에 개장한 안필드는 원래 존 오렐(John Orrell)의 소유였는데, 오렐은 지역의 축구팀인 에버튼 FC에게 임대료를 싸게 받고 경기장을 빌려주었다. 안필드의 개장 경기는 1884년 9월 28일에 열렸으며 에버튼이 얼스타운(Earlstown)을 5-0으로 이겼다. 에버튼이 경기장을 사용하고 있던 기간 동안 안필드는 평균 8,000명의 관중이 들어오는 작은 구장이었다. 1891년, 리버풀 시의회 의원이자 에버튼의 구단주인 존 하울딩이 친구인 오렐에게서 구장을 사들였는데, 홀딩은 에버튼의 구단주임에도 구장을 사들이고 얼마 안 돼 에버튼 구단 측에 구장 임대료를 100파운드에서 250파운드로 올릴 것이라고 통보했다. 그는 매년 안필드의 임대료를 높여 자신의 구단 재정에 문제를 주는 일을 반복하였고, 이렇게 구단을 매개체로 본인의 이익을 계속 챙기려는 모습에 화가 난 대주주들이 투표를 통해 그를 축출시켰다. 이로 인해 에버튼 구단은 안필드를 버리고 구디슨 파크로 옮겨갔다. 세입자가 졸지에 떠나버리자 구장 운영으로 수익을 내야 했던 하울딩은 아예 자기가 축구 구단을 하나 만들기로 결심했고, 이렇게 만든 구단이 바로 리버풀 FC이다. 안필드에서 리버풀의 첫 경기는 1892년 9월 1일에 열린 로더럼 타운과의 경기로 리버풀이 7:1 승리를 거뒀다.

안필드2.jpg

1895년에 3,000명 수용 규모의 스탠드를 현재의 메인 스탠드 위치에 건설했고, 1903년에는 현재의 안필드 로드 엔드 스탠드 위치에 나무와 골함석을 이용해 또 다른 스탠드를 만들었다. 1906년에 1부 리그 우승을 한 뒤, 월턴 브렉 로드(Walton Breck Road)와 켐린 로드(Kemlyn Road)를 따라 새로운 스탠드가 각각 하나씩 만들어졌다. 지역 신문사인 리버풀 데일리 포스트와 리버풀 에코의 스포츠 에디터이자 기자인 어니스트 에드워즈(Ernest Edwards)는 두 개의 스탠드 중 월턴 브렉 로드를 따라 만들어진 스탠드에 스피언 콥이란 이름을 붙였다. 켐린 로드를 따라 만들어진 스탠드는 거리의 이름을 따 켐린 로드 스탠드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된다. 1928년에 스피온 콥 스탠드가 새로이 디자인되어 수용 인원 30,000명 규모로 확대되고 지붕이 생겼다. 당시 잉글랜드 내에서 단일 스탠드 중 제일 큰 크기를 갖고 있었기에 잉글랜드의 많은 경기장들이 스탠드 중 한 곳에 스피온 콥의 이름을 따서 붙이기도 했다. 1957년에 조명등이 설치되었고 같은 해 10월 30일, 리버풀 주 축구 협회의 설립 7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에버튼과 경기를 펼쳤다. 1963년에 켐린 로드 스탠드에 35만 파운드를 들여 캔틸레버식 공법으로 시공한 지붕을 올리고 스탠드의 크기도 키워 6,700명의 관중이 앉을 수 있게 만들었다. 1965년부터 크고 작은 구장 개축이 시작되었다. 가장 큰 변화는 1973년에 있었는데, 낡은 메인 스탠드를 통째로 철거하고, 그 자리에 새로운 메인 스탠드가 건설되었다. 동시에 투광조명등 철탑이 내려지고 새로운 조명등이 켐린 로드 스탠드와 메인 스탠드 꼭대기에 설치되었다. 1980년대에는 메인 스탠드 앞의 지역에 좌석이 설치되었다. 그리고 1982년에는 안필드 로드 스탠드에 좌석이 설치되었다. 또한 이전 리버풀 감독이었던 빌 샹클리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샹클리 문(Shankly Gates)이 세워졌는데, 8월 26일에 샹클리의 부인인 네시 샹클리가 처음으로 문을 엶으로서 그 의미를 더했다. 문에 적혀 있는 You'll Never Walk Alone은 리버풀 팬들이 응원가로 도입한 곡으로 게리 앤 더 페이스메이커스(Gerry & The Pacemakers)가 부른 노래의 제목이다. 1987년, 켐린 로드 스탠드에 붉은색으로 채색된 좌석과 경비실이 추가되었고, 1992년에 두 번째 층이 추가되었다. 여기에는 관리실과 11,000명이 앉을 수 있는 공간이 포함되어 있다. 스탠드의 확장은 이전부터 계획되어 있었지만, 켐린 로드에 살고 있던 할머니 두 분이 이사가는 걸 거부하였기 때문에 계획은 미뤄져 있었다. 한 할머니가 사망하고 다른 할머니의 가족이 이사를 가자 계획은 실행되었다. 확장 공사를 마친 켐린 로드 스탠드는 1992년 9월 1일 UEFA 회장이었던 레나르트 요한손에 의해 공식적으로 개장되었고, 구단 설립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센테너리 스탠드(Centenary Stand)로 이름을 변경했다. 1989년에 힐스버러 참사가 일어난 후 작성된 테일러 보고서는 영국의 모든 축구 구장 소유주에게 1994년 5월까지 입석형 관중석을 전좌석형 관중석으로 변환시키길 권고하였는데, 리버풀 구단은 1994년 안필드의 마지막 입석형 관중석이었던 스피온 콥 스탠드 전체에 좌석을 설치하며 이 권고를 이행했다. 이로 인해 수용 인원이 30,000명이던 스피온 콥 스탠드는 약 12,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축소되었다. 1997년 12월 4일, 빌 샹클리의 청동으로 만들어진 동상이 방문자 센터 앞에 세워졌다. 또한, 힐스버러 추모관을 샹클리 문쪽에 만들었는데, 힐스보로에서 죽은 96명을 추모하는 꽃으로 항상 장식되어 있다. 기념관의 중앙에는 영원의 불꽃이 위치해 있는데, 이는 죽은 이들을 영원히 잊지 말자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1998년, 단층이었던 안필드 로드 스탠드를 2층으로 증축했다.

안필드3.png

 

구조 및 시설

안필드는 네 개의 지붕이 있는 전좌석 스탠드인 안필드 로드 엔드 스탠드, 달글리시 스탠드, 스피언 콥 스탠드, 메인 스탠드로 둘러싸여 있다. 안필드 로드 엔드 스탠드와 달글리시 스탠드, 메인 스탠드는 다층 구조이고 스피언 콥 스탠드만 현재 단층 구조이다. 경기장 출입은 RFID 스마트 카드방식으로 하게 되어 있다. 이 시스템은 안필드의 80개 개찰구에서 2005년부터 도입되어 사용되고 있다.

 

메인스텐드.jpg

메인 스탠드

가장 최근에 확장공사가 완료된 메인 스탠드는 총 수용 가능 인원이 21,000명으로 이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홈구장 올드 트래포드의 알렉스 퍼거슨 경 스탠드 수용 인원 25,500명의 뒤를 잇는 프리미어 리그 내의 구장 중 두 번째로 수용 인원이 큰 단일 스탠드이다. 메인 스탠드에는 코칭 스태프 룸 및 선수 라커룸과 리버풀 FC의 주요 구단 시설들이 위치해 있다.

 

케니 달글리시 경 스탠드.jpg

케니 달글리시 경 스탠드 (Sir Kenny Dalglish Stand)

케니 달글리시 경 스탠드(Sir Kenny Dalglish Stand)는 안필드의 초창기에 켐린 로드 스탠드(Kemlyn Road Stand)라 불렸다.[8] 이후 현재의 프리미어 리그의 출범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게 된 사건이자 1980년대 리버풀 FC의 흑역사로 남아있는 헤이젤 참사와 클럽 엠블럼에도 현재까지 상흔이 남아있는 비극적인 사건이었던 힐스보로 참사를 계기로 작성된 테일러 보고서의 권고로 인하여 안필드는 스피언 콥 스탠드와 켐린 로드 스탠드의 개축 및 증축을 하게 된다. 이 공사 중 먼저 켐린 로드 스탠드의 증축이 끝나게 됨과 동시에 클럽의 100주년이 된 1992년 9월, 이를 기념하기 위해 켐린 로드 스탠드의 이름을 센테너리 스탠드(Centenary Stand)란 이름으로 바꾸게 되었다. 이후 현재까지 스탠드의 구조는 크게 바뀌지 않은 채로 유지되었고 25년 후인 2017년에는 리버풀 FC 역대 최고의 선수 중 한명 이자 감독으로도 뛰어난 지도력을 선보였던 케니 달글리시를 기념하는 의미로 케니 달글리시 스탠드로 이름을 바꾸었다.[9] 그리고 2017년 10월, 케니 달글리시의 영국 왕실 기사작위 서훈이 결정된 것을 기념하여 2018년 8월에는 현재의 스탠드 이름인 케니 달글리시 경 스탠드로 변경되었다. 이 스탠드의 수용 가능 인원은 11,762명으로 위층에 4,600명, 아래층에 6,814명, 그리고 스탠드 내에 위치한 특별실에 348명이 관람 가능하다.

 

안필드 로드 엔드 스탠드.jpg

안필드 로드 엔드 스탠드 (The Anfield Road End Stand)

안필드 로드 엔드 스탠드(The Anfield Road End Stand)는 현재 안필드의 4개 스탠드 중 유일하게 10,000명 이하의 수용인원을 가지고 있으며 이중 약 1/3 정도는 원정팬들의 자리로 제공된다. 원래는 여러색으로 채색된 좌석이 있는 단층 구조 였는데, 2층이 추가된 후에는 모든 좌석을 붉은 색으로 도색했다. 수용 가능 인원은 9,074명으로 위층에 2,654명, 아래층에 6,391명, 장애인을 위해 29석이 제공되고 있다. 메인 스탠드의 확장공사가 끝난 후 리버풀 FC의 운영을 맡고 있는 펜웨이 스포츠 그룹은 2차 확장계획으로 안필드 로드 스탠드의 확장을 계획중중에 있으며 확장이 완료된 이후의 안필드 로드 스탠드의 수용인원은 현재보다 약 6,000여명이 증가한 15,000여명이 될 예정이다.

 

스피언 콥 스탠드.jpg

스피언 콥 스탠드 (Spion Kop Stand)

스피언 콥 스탠드(Spion Kop Stand)는 초기에는 지붕이 없는 3만여 명 규모의 전석 입석 관중석이었는데, 1928년에 지붕이 설치되었다. 그러나 힐스버러 참사 이후에 나온 테일러 보고서의 권고에 따라 1993/94 시즌을 마지막으로 전좌석 관중석으로 교체되면서 9명의 장애인석을 포함한 12,409명 규모로 축소되었다. 스피언 콥이란 이름은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있는 언덕으로 1900년의 2차 보어전쟁에서 찰스 워렌의 졸렬한 지휘 때문에 영국군이 참패한 지역이었다. 영국군이 전략적 요충지인 고지 정상을 차지하기 위해 시도하면서 300명이 넘는 사람이 죽었는데, 이들 중 많은 수가 리버풀에서 온 이들이었다. 이를 기리기 위해 스피언 콥이란 이름을 붙였다. 안필드에서 가장 응원 열기가 크면서 가장 극성맞은 서포터들이 위치하고 있는 스탠드로 위 사진과 같이(리버풀의 전설적인 명감독 빌 샹클리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카드섹션이다) 주요 카드섹션을 이곳에서 한다. 실질적으로 안필드를 대표하는 가장 상징적인 스탠드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홈구장 올드 트래포드가 자랑하는 스탠드인 스트렛포드 엔드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홈구장인 지그날 이두나 파크의 상징적인 스탠드인 옐로우 월과 유사한 면이 많은 스탠드이다. 2004/05 시즌 UEFA 챔피언스 리그에서 첼시와 맞붙었던 준결승 2차전에서 이스탄불 행 결승 티켓을 확정지었던 순간 기록한 130 데시벨(대략 제트기의 소음과 비슷하다)의 소음은 당시 기네스북에 등재가 되었을 정도로 이곳의 소음은 수용인원을 뛰어넘는 극악한 수준을 자랑한다.

 

리버풀 바르셀로나2.jpg

원정팀의 지옥

통상적으로 축구 경기에서 동전 던지기를 통하여 전반전의 공격 방향 및 선공권을 결정할 때 원정 팀이 결정권을 가지게 되면 전반엔 홈 팀 서포터들 방향으로 공격을 진행한 후, 후반에 자신들을 따라온 원정 서포터들이 있는 방향으로 공격을 진행하는 편이다. 그런데 이례적으로 안필드를 방문하는 원정 팀의 경우 동전 던지기를 통해 자신들이 공격 방향 결정권을 가지게 될 경우 후반전에 오히려 홈 팀의 서포터석인 스피언 콥 스탠드 방향으로 공격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더군다나 안필드의 스피언 콥 스탠드는 북동쪽에 위치한 스탠드라서 이른 경기 시간대의 경우 스피언 콥 스탠드 방향을 바라보며 경기를 하게 되면 수비시에 햇빛까지 시야로 들어오게 되는 핸디캡까지 안고 가게 된다. 그럼에도 이를 감수하고 후반전에 원정 팀이 스피언 콥 스탠드 방향으로 공격을 진행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후반전에 원정팀이 스피언 콥 스탠드를 등지고 플레이를 하기 싫어서다. 가뜩이나 프리미어 리그 구장들 중에서 시끄럽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울 곳인 안필드인데 후반전에 경기의 향방을 바꿀 만한 드라마틱한 골이 터지는 순간부터 안필드 안에서도 가장 극성스러운 곳인 스피언 콥 스탠드의 홈 서포터들이 미쳐버리는 광경을 등 뒤에서 목도하게 되니 원정팀 선수들 입장에서는 경기장의 분위기에 잡아먹힐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자연스럽게 연출되기 때문이다. 이 사례가 될 만 한 리버풀의 경기를 역사적으로 돌이켜 보면 2004/05시즌까지 거슬러 올라가 볼 수 있다. 그 경기는 바로 리버풀이 현재까지도 회자되는 이스탄불의 기적을 이루게 만든 아타튀르크 스타디움행 티켓을 손에 넣은 2004/05 UEFA 챔피언스 리그 준결승 2차전 경기였다. 당시 상대는 2019년 현재까지도 회자되는 주제 무리뉴 감독 역대 최고의 팀들 중 하나로 손꼽히는 첼시 FC. 당시 첼시는 로만 아브라모비치의 머니파워를 등에 업고 당시 기준으로 프리미어 리그 역대 최고 승점에 해당하는 승점 95점을 획득함과 동시에 현재의 EFL컵에 해당하는 칼링컵 우승으로 더블을 달성한 EPL 역사에 길이 남을 강팀이었다. 더군다나 챔피언스 리그 16강에서 호나우지뉴가 버티고 있던 FC 바르셀로나 , 8강에서 올리버 칸과 미하엘 발락이 버티고 있던 FC 바이에른 뮌헨[12]을 꺾고 올라올 정도로 잉글랜드를 넘어서서 유럽 최고수준의 전력을 보여준 팀이었다.

리버풀 바르셀로나.jpg

그런 팀이 전반전은 안필드 로드 스탠드 방향, 후반전은 스피언 콥 스탠드로 공격을 진행하였다. 결과적으로 이 선택은 첼시의 입장에서는 이스탄불행 티켓을 코 앞에서 놓치게 된 두 장면을 선사하게 되었다. 첫번째는 너무나도 이른 시간(전반 4분)에 터진 루이스 가르시아의 선제골이자 결승골, 또 하나는 경기 종료 직전 이 경기를 통털어 양팀 최고의 찬스를 눈 앞에서 날려버린 아이두르 구드욘센의 슈팅이었다. 전자는 경기 내내 안필드의 관중들이 미쳐날뛰게 된 신호탄이 되었고 후자는 이스탄불행 비행기표를 거의 날려버리기 직전이었던 첼시가 스피언 콥 스탠드의 모든 관중들이 뒤에서 혼이 빠질 정도의 응원을 등 뒤에서 맞으면서 집중력이 흐트러진 상태에서 벌어진 결과였다. 이후 이 사례가 될 만한 몇 경기를 또 들어보자면 2015/16시즌 UEFA 유로파 리그에서 비야레알 CF와의 준결승 2차전이 있고 2017/18 시즌에는 맨체스터 시티 FC와의 프리미어 리그 23라운드 경기, 그리고 4월에 있었던 UEFA 챔피언스 리그 8강 1차전 경기가 있다. 전자는 당시 전반기에 이어서 리그 무패가도를 달리고 있던 맨체스터 시티에 시즌 첫 패배를 안겨준 경기가 되었고 후자는 맨체스터 시티의 첫 빅이어 꿈을 거의 무산시켜 버린 경기가 되었다. 리버풀이 여섯 번째 유러피언 컵을 든 2018-19 시즌은 스피언 콥 스탠드의 열기를 다시 한 번 상기시킨 시즌이었다. 이 시즌, UCL의 조별리그에서 리버풀이 속했던 C조의 최강 전력으로 평가받았던 파리 생제르맹 FC의 안필드 방문 역시 위와 같이 파리가 스피언 콥 스탠드를 등지고 전반을 시작하며 서로 두 골을 주고받는 난타전 양상으로 전개되었다. 경기 결과는 호베르투 피르미누의 후반 90분 극장 결승골로 인한 리버풀의 승이었다. 이후 조별리그 및 토너먼트를 거쳐가며 결승전의 장소인 마드리드로 가는 길목을 앞둔 4강전에서는 FC 바르셀로나가 역사에 길이 남을 희생양이 되었다. 이날 바르사는 후반전 스피언 콥 스탠드를 등지고 경기를 했는데, 후반 초반 바이날둠의 추격골과 함께 스피언 콥 스탠드의 팬들이 광분하기 시작하면서 이후 불과 3분만에 다시 한 번 바이날둠에게 합산 스코어를 원점으로 만들어 버리는 세 번째 골을 허무하게 허용하고 말았다. 이후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릴 때 까지 잠시도 조용할 틈이 없이 들끓었던 안필드의 분위기 속에서 이미 전시즌의 악몽이 선수단 전체에 퍼져버린 바르셀로나는 결국 후반전 86분,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의 기습적인 코너킥에 이은 디보크 오리기의 결승골로 3년 전의 도르트문트에 이은 기적의 희생양이 되었다.  캄프 누에서 열렸던 1차전에서 여유있는 스코어라고 평가받았던 3:0의 결과를 가지고 방문한 안필드에서 결국 바르셀로나는 악몽과도 같은 4:0이라는 스코어에 무너지며 안필드가 잉글랜드를 넘어선 유럽에서 손꼽힐 만한 원정팀의 무덤임을 다시 한 번 증명해주었다.

 

This is Anfield.jpg

This is Anfield

안필드에서 가장 유명하고 상징적인 존재를 꼽을 때 언급되는 것이 바로 ‘This is Anfield’ 문구가 적힌 포스터 사인. 선수들이 드레싱룸에서 그라운드로 걸어나가는 터널 곳곳에 붙어있으며, 경기가 있는 날이면 리버풀 선수들은 미신처럼 이 사인을 만지면서 그라운드로 걸어 나간다. 같은 EPL 내의 다른 팀들에겐 비교적 익숙한 모습이지만, 챔스나 유로파 리그를 통해서 가끔씩 안필드를 방문하게 되는 다른 리그의 선수들은 이 모습이 되게 신기하게 보이는 모양. 워낙 유명한지라 경기 후 소감을 묻는 인터뷰에서 경기 내용보다도 이 사인에 대해 이야기하는 선수도 있으며, 안필드에 오자마자 “‘그거’ 어디 붙어있어?” 라고 찾는 선수도 있다고 한다. 이 사인은 리버풀의 전설적인 감독 빌 샹클리가 만든 것으로 빌 샹클리 감독은 이 사인에 대해 "우리는 선수들이 드레싱룸을 떠나 피치로 나가는 위치에 그 사인을 설치해 놨다. 이것은 심리적인 이유로, 상대 선수에게 위압감을 주기 위한 목적이었다." 라고 설명하였다. 2015년 10월, 위르겐 클롭 감독이 부임한 이후 리버풀 선수들이 사인을 만지는 것이 금지되었다. 클롭은 선수들에게 우승하기 전까지는 터치하지 말라고 이야기했으며 그 이유는 리스펙트 차원이라고 하였다. 사인 자체를 철거하는 일까지도 있었지만 팬들의 반발 때문인지 현재는 다시 원래 자리에 붙어있는 상황. 이후 2018-19 UEFA 챔피언스 리그 우승을 달성하며 현재 리버풀 선수들은 '터치 자격'을 얻었다.

 

 

안필드증축공사1.jpg

안필드 증축 공사

원래는 스탠리 파크라는 구장을 새로 지으려고 했으나 여러 문제에 부딪혀 무산되자, 리버풀 보드진은 새 구장 건설 보다 더 저렴하게 먹힐뿐만 아니라 안필드의 역사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는 증축을 택했다. 2014년 9월 23일 안필드 증축안이 리버풀 시 의회의 만장일치 승인을 받았고 2014년 12월 초에 공사가 시작 되었다. 리버풀 구단은 2016-17 프리미어 리그 개막 일정에 맞춰 공사를 끝내겠다고 밝혔고, 2016년 9월 초 증축 공사가 완료됐다. 증축으로 인해 메인 스탠드에 총 8,500여석이 추가되며 안필드의 총 좌석수는 54,074석이 되었고, 증축으로 인해 매년 25m 파운드의 추가 이득을 거둘 수 있어 약 5년정도면 원금 회수가 가능할 것으로 예측된다. 2차 증축의 경우 당초에는 티켓 수요 추이를 지켜본 뒤에 증축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FSG는 수요 추이를 지켜보지 않고 과감하게 2차 증축을 결정했다. 2차 증축의 대상은 안필드의 4개 스탠드 중 규모가 제일 작은 안필드 로드 엔드 스탠드이며, 증축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안필드의 총 수용인원은 60,000석 예상 만약 예정대로 2차 증축까지 마친다면 리버풀은 프리미어 리그에서 7번째로 큰 경기장을 보유한 클럽이 된다. 현재 건설 예정인 구장까지 따졌을 때 프리미어 리그에서 가장 큰 구장은 맨유의 올드 트래포드(74,879석), 두 번째는 토트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62,062석), 세 번째는 맨시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약 61,000석), 네 번째는 아스날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60,260석), 다섯 번째는 첼시의 스탬퍼드 브리지, 에버튼의 브램리 무어(약 60,000석) 순이다. 하지만, 이 증축 계획을 위해서 구단 차원에서 의도적으로 리버풀 안필드 주변의 슬럼화를 조장, 방치했다는 주장이 있었다. 한편 2018년 초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추가 증축에 대한 안건은 아직 검토 중에 있으며, 2021년까지 총 59,000석 규모로 확장될 수도 있다고 한다. 다만 아직 공식적으로 확정된 안건은 아니라고 한다.

안필드증축공사2.jpg

그러나 2018년 시점에서, 구단은 추가확장과 관련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소음과 주차문제로 인한 주민들의 반대로 (구장 증축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안필드를 이용하여 상업적 이익을 얻을 수 있는 행사들을 유치하려던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고, 구장 명명권 판매 문제도 진전이 없는데다가, 브렉시트로 인해 공사비용도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듯. 그런데 2019년 8월 말 제임스 피어스 말에 따르면 리버풀이 안필드 로드 엔드 스탠드를 다시 증축을 하겠다고 재차 입장을 표명했다고 한다. 그 전 계획은 58000~59000석이였는데 60000석 이상을 생각중이라고 한다. 11월들어 추가된 기사(영문)에 따르면, 안필드 로드 엔드 스탠드를 7000석정도 증축해서 총 61000석 규모를 생각중인 듯 한데, 여전히 지역 주민들과의 문제가 남아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마도 2020년 봄 즈음에는 구체적인 제안서가 나올 듯.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리치티비 영상시청방법 안내 file 쯔국장 2019.11.24 7177
825 리버풀 점점 가까워지는 우승 file 리치귀인 2020.02.17 90
824 리버풀 응원가 file 리치귀인 2020.02.16 99
823 리버풀 콥 file 리치귀인 2020.02.14 122
822 첼시 FC의 역사 file 선윤이 2020.02.14 117
821 맨시티(맨체스터시티) 역사 file 선윤이 2020.02.13 113
820 [아스톤 빌라 토트넘 중계] 2020년2월16일 아스톤 빌라 FC 토트넘 홋스퍼 FC Aston Villa vs Tottenham Free TV! file 리치문익점 2020.02.13 168
819 [울버햄튼 레스터 중계] 2020년2월15일 울버햄튼 원더러스 FC 레스터 시티 FC 생방송중계 Wolverhampton vs Leicester LIVE! file 리치문익점 2020.02.13 113
» 리버풀 안필드 리버풀 안필드 안필드는 잉글랜드 머지사이드 주 리버풀에 위치해 있는 리버풀 FC의 홈 구장이다. 좌석 수는 54,074석이며[3], 2018년 기준 잉글랜드의 구장 중 7... file 리치귀인 2020.02.13 115
817 [AC 밀란 유벤투스 중계] 2020년2월14일 AC 밀란 유벤투스 FC 코파 이탈리아 무료중계 생방송 AC Milan vs Juventus Preview file 리치문익점 2020.02.12 124
816 [인터밀란 나폴리 중계] 2020년2월13일 인터 밀란 SSC 나폴리 중계 무료 생방송 Inter Milan vs SSC Napoli Live file 리치문익점 2020.02.12 126
815 리버풀 VS 에버튼 (머지사이드 더비) file 리치귀인 2020.02.12 105
814 리버풀 감독 위르겐 클롭 file 리치귀인 2020.02.11 103
813 리버풀 남은경기(2월) file 리치귀인 2020.02.10 117
812 [첼시 맨유 중계] 2020년2월18일 첼시 FC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 중계 무료 직전경기까지 확인 file 리치문익점 2020.02.10 251
811 토트넘 최고의 명장인 감독들 file 선윤이 2020.02.10 139
810 첼시 맨유 중계 앞서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들 확인해보자! file 리치문익점 2020.02.09 125
809 맨시티 웨스트햄 무료중계 고화질로 본다 file 선윤이 2020.02.09 119
808 맨체스터 시티 중계도 보고 역사도 보고 file 리치문익점 2020.02.08 111
807 한국 영국 스페인 중국 여자농구 중계보기 file 선윤이 2020.02.08 109
806 맨체스터 시티에 대해서 궁금했다면? 중계도 함께 시청해 file 리치문익점 2020.02.07 9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